작성일 : 13-02-02 18:41
걸뱅이 - 희랍 AGORA에서 미당을 보내며 -
 글쓴이 : 최종림
조회 : 5,674  
걸뱅이
 최종림
1
"다리 위로 가 봐야 하오.
집시 처녀가 기다리기로 했소"
 
   '가랭이 걷어친
          그 색치마 말이오?'
 
"야."
 
          '거짓말 하지 마시오,
       설렁....
            그 장터 도독년
아카시아 가시로
           가슴을 찌를지도 모르오.'
 
"허허...바보같은 소리,
 겁나먼 먼저 돌아가시오."
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'야, 그리로 돌아가겠소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 동솔밭 벌건
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 골짝 다리밑 말이오.'
 
"하먼 잘 가시오.
       이 다음,그 동네 임자 무덤으로 찾아가겠소"
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'천만에....!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먼 길 잘 가시오.'
 
2
호머(Homere)의 주소를 목에 걸고
   갈대 피리를 불며
      귀머거리 집시 여자를 따라
해거름 장터 사람 속을 얼려 온
             아고라 (Agora)그늘녁
가신 벗님 뒷전이 허하여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허기진 외눈은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감감해 오누마
 
파장터 길 너머
          등 너머 해 넘는 길
  길 따라 가신 석한 벗님이요,
난 어디메로 가야하오?
            한푼 없는 빈 마음을...
 
   까짖...
벌판으로 나가겠소.
           낮에 흘리고 온
         손 거울을 찾으러
그곳으로 다시 가겠소.
 
     종일
말간 하늘만 담은
 놈의 외로움을
          주워 주고 싶소.

희랍 아고라에서 미당을 보내며,